중소기업 현장의 소리에 귀기울이는 든든한 지원군이 되겠습니다
- 행자부, 중소기업계 애로사항 등 현장 건의 13건 중 10건 해소



행정자치부와 중소기업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애로와 현안 해결방안을 마련하고자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7월 8일 오전 중소기업중앙회 이사회실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는 중소기업중앙회가 홍윤식 행자부장관을 초청하여 성사된 것으로, 지난 2010년 이후 6년만의 자리였는데요. 



간담회에는 홍윤식 장관을 비롯한 행자부 실‧국장급 간부 7명과 중소기업중앙회 임원진, 중소기업 단체 및 기업 대표 등 28명의 중소기업 관계자가 참석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자체 입찰‧계약, 지방세, 중소기업 관련 정부 조직 확대, 기타 중소기업 지원과 관련한 총 13건의 건의과제에 대해 열띤 토론이 이루어졌는데요. 


행자부는 중소기업계의 의견을 반영해 지자체 일반용역 적격심사 시 신인도 가점 부여대상에 벤처기업도 포함하기로 하고, 중소기업 간 경쟁입찰 시 중소기업 확인서 제출기간을 종전의 ‘참가신청 마감일’에서 적격심사 ‘서류제출 마감일’로 연장하는 등 중소기업의 입찰과 계약 시 편의를 제고하기로 하였으며, 개인지방소득세의 중소기업특별세액 감면과 중소기업 투자세액 공제의 일몰기한 연장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중소기업의 수출확대와 국제협력 기능 확대를 위한 중소기업청의 관련조직 확대 등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지역 내 벤처기업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와 협의키로 하는 등 중소기업 애로 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지난 1년간 중소기업을 통해 16만 8천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중소기업은 명실공히 창조경제와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라 할 수 있습니다. 행정자치부는 앞으로도 지역 중소기업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규제개혁 업무를 최우선 순위로 두고 기업의 애로를 신속하고 강력하게 해소해 나갈 것입니다! 

Posted by 행정자치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